> >
현재시간: -월 -일(-) -- -:--:--
Balenciaga
트리플 S부터 스피드, 그리고 트랙에 이르기까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뎀나 즈바살리아의 발렌시아가가 지금까지 선보인 스니커들은 항상 과감한 디자인을 선사하며 스니커즈 신에 큰 영향을 행사해왔다. 이제 이들은 'X-팬더'라 불리는 새로운 스타일의 스니커를 출시하는데, 지금까지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던 독특한 구조를 자랑하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앞서 발렌시아가 2021 봄, 여름 프리 컬렉션에서 살펴볼 수 있었다시피 'X-팬더'는 브랜드 고유의 스포티한 무드를 뽐낸다. 어퍼는 빈티지 워싱이 가미된 메쉬와 나일론 소재로 구성되었으며, 신발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 'Balenciaga', 혹은 'X-Pander' 등의 브랜딩으로 고급스러움을 자아낸다. 그 누구나 하이라이트로 꼽을 요소는 바로 솔 유닛으로, 기계공학적인 실루엣을 나타내며 자칫 평범할 수 있는 룩에서 인상 깊은 포인트 요소를 담당한다.
발렌시아가의 최신 스니커 'X-팬더'는 지금 바로 브랜드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현재 선택할 수 있는 컬러 옵션은 총 다섯 가지로, 가격은 모두 약 160만 원에 통일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