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현재시간: -월 -일(-) -- -:--:--
Vans
반스가 대한민국의 대표 문구 브랜드 모나미와의 협업 컬렉션을 내보인다. 프랑스어로 ‘나의(Mon)’, ‘친구(Ami)’를 뜻하는 모나미는 지난 1960년 회화구류를 생산하는 광신화학공업에서 시작해 61년이 지난 현재 대한민국의 필기구의 시그니처로 자리하고 있다.

이번 협업 컬렉션은 모나미의 아이코닉한 153 볼펜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됐다. 1963년 5월 1일, 모나미의 창업주 송삼석 회장의 호기심에서 탄생한 153 볼펜은 잉크 없이도 언제 어디서나 쉽게 메모할 수 있다는 편리성으로 출시와 함께 획기적인 아이디어로 평가받았다. 꼭 필요한 부품으로만 구성된 간결한 디자인과 뛰어난 가성비를 자랑하며 지금까지도 '국민 볼펜'으로 자리 매김 하고 있다.

반스는 이 153 볼펜을 브랜드의 클래식 풋웨어 실루엣인 올드스쿨과 어센틱 총 두 가지 스타일에 입혔다. 먼저 올드스쿨은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 컬러 블록으로 이루어졌으며, 쿼터 패널과 텅에 153 볼펜 아트워크가 프린트되어 있다. 사이드월에는 '153'로고가 자리하고 있으며, 타이포가 적용된 슈 레이스와 반스의 상징적인 체커보드 패턴의 아웃솔로 완성됐다. 뒤를 잇는 어센틱 또한 블랙과 화이트 컬러웨이를 선보이는데, 나만의 방식으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DIY 요소를 지니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어퍼는 자신만의 아트워크를 더할 수 있도록 견고한 캔버스 소재 원단으로 이루어졌고 뒤축을 절개할 수 있는 구조로 취향에 따라 뮬 스타일로 가볍게 변형할 수 있다.
창의적인 자기표현을 지지하는 반스 x 모나비 풋웨어 컬렉션은 다가오는 5월 20일 출시된다. 가격은 약 7~8만 원으로, 반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 및 오프라인 스토어, 그리고 일부 리테일 숍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스니커 해체 아티스트 루디는 이번 협업 어센틱의 커스터마이징 방법을 소개하기도 했는데, 이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지금 아래에서 살펴볼 수 있다.